이데일리 뉴스 구분선 증권 구분선 재테크 구분선 오피니언 구분선 라이프 구분선 연예·스포츠 구분선 포토  
  구독신청 신문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Korean Service familysite

2017이데일리W페스타

개요

[6th W페스타]女 선배들의 금쪽같은 노하우…"크게 공감하며 들었어요"

입력시간 | 2017.10.25 19:26 | 김재은 기자 juddie@edaily.co.kr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대담 중에 노동시간을 줄이고 재택근무라든지 그런 환경이 우선 만들어져야 한다는 점에 크게 공감하며 들었다”(박해인 백석예술대 대학생)

25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열린 ‘제6회 이데일리 W페스타’(WWEF2017) 참석자들은 여성에게 필요한 자리였다며 공감했다. 여성으로서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 인생 선배들이 후배들에게 유리천장을 뚫을 수 있었던 원동력과 노하우 등을 가감없이 전달한 덕에 상당한 호응을 받았다.

무엇보다 딱딱한 포럼이 아니라 축제 같은 즐거운 분위기였다는 점을 호평했다. 임현정 케이티에이치 홍보팀장은 “랜디 저커버그가 노래 부르는 부분이 인상적이었다”며 “연사가 강연을 유쾌하게 이끌어가서 딱딱한 내용일 수 있는데도 재밌게 들었다”고 밝혔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다양한 소감이 올라왔다. 한 참석자는 인스타그램에 랜디 저커버그의 기조연설 사진을 올리고 “워킹맘 선배 랜디 저커버그 기조연설,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라며 “남편아, 그래서 내가 살림을 못하는 거야”라고 남겼다.

기조연설자였던 랜디 저커버그 저커버그미디어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행사를 마무리한 뒤 세빛섬에 내걸린 W페스타 홍보 플래카드 아래에서 찍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아래에는 ‘서울에서 뻘쭘한 순간’(Awkward moment in Seoul)이라고 코멘트를 달았다.

드라마 ‘도깨비’로 유명한 김은숙 작가와 배우 이동욱씨의 대담 내용도 페이스북을 통해 전달됐다. 페이스북에 개설된 이동욱 팬카페에는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두 사람의 대화가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이동욱씨의 재치있는 입담을 별도로 텍스트로 전달하며 센스있다고 평했다.